서울자치신문
뉴스행정
병무청 재직 공무원, 9년간 ‘헌혈 100회’ 헌혈명예장 수상서울병무청 고객지원과 김성관 과장이 주인공
서울자치신문  |  webmaster@onseou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5  16:56: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지방병무청 고객지원과에 근무하는 김성관(58세)과장이 지난 4일 영등포구 헌혈의 집을 찾아 100번째 헌혈을 한 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장 명예장’을 받았다.

대한적십자사는 다회 헌혈자를 대상으로 30회 이상 은장, 50회 이상 금장을 수여하며, 100회 이상 헌혈자는 ‘헌혈유공장 명예장’ 수여와 함께 적십자 헌혈 레드카펫인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다.

김 과장은 국내 혈액 부족이 심각하다는 소식을 듣고 헌혈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자는 생각으로 2010년부터 헌혈을 시작해 9년 간 꾸준하게 헌혈을 실천하고 있다. 헌혈증이 모일 때마다 기부한 헌혈증은 지금까지 88장에 이른다.

100번째 헌혈 후 받은 1장의 헌혈증도 사무실 책상 서랍 속에 모아 둔 11장의 헌혈증과 함께 조만간 성북구에 있는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찾아 기부할 예정이라 한다.

과거 군 입대를 앞둔 시기에 위암으로 투병하던 부친을 위해 친구들이 건네 준 50장 가까운 헌혈증에 대한 고마운 기억도 김 과장이 헌혈로 나눔을 실천하게 된 계기다.

당시 친구들의 고마움을 오랜 세월 마음속에만 품고 있다가 힘든 투병 생활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고자 시작한 헌혈은 9년이 지나는 동안 한두 달에 한번 꼴로 헌혈의 집을 찾고 있다.

100번 째 헌혈 후 ‘헌혈유공장 명예장’ 수상과 헌혈 레드카펫인 ‘명예의 전당’에 오른 김 과장은 “헌혈을 처음 시작할 때만 해도 퇴직 전까지 100회를 달성해 봐야지 하는 생각을 가졌었는데, 지금은 건강이 허락하는 한 헌혈을 통해 이웃사랑, 나눔 실천을 계속 하고 싶고, 이러한 활동도 공무원으로서의 소명이라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자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자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자치신문 주)강남신문 | 등록번호 : 서울다08085 | 등록일자 : 2008년 9월 23일 | 제호: 주간서울자치신문 | 발행인 : 유상용 | 편집인 : 유상용
발행주소 : 06153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68길 6, 5층 (삼성동, 은경빌딩) | 대표전화 : 02-511-5111~3 | 팩스 : 02-545-5466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유상용
Copyright ⓒ 2011 ON SEOU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s5112@hanmail.net / os5112@naver.com